건강칼럼

커뮤니티

의술은 환자를 위해 발전하며 건강한 삶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대표번호

  • 편하게 문의주세요. 031-856-3007
제목
노안 만드는 깊은 목주름, 예방하는 습관은?
목은 피부가 얇고 움직임이 많아 젊은 나이에도 쉽게 주름이 잡히는 부위다. 한번 주름이 생기면 없애기도 힘든 데다, 나이가 들어 보이는 인상을 주기 쉬운 만큼 평상시 목주름 예방을 위한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목주름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에는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자.목을 젖히고 좌우로 돌려주는 스트레칭을 하면 목주름을 예방할 수 있다|출처:클립아트코리아자외선 차단제와 보습제 꼼꼼히 발라야과다한 자외선 노출은 피부 노화와 주름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원인 중 하나다. 강한 자외선이 피부의 모세혈관을 확장시키고, 피부 진피층의 탄력 단백질인 콜라겐과 엘라스틴 등을 파괴해 주름이 잡히도록 하는 것이다. 외출을 하기 전에는 얼굴과 목 앞부분뿐 아니라 목덜미까지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펴 발라주는 것이 좋다. 또 목은 피지선이 적어 건조해지기 쉬운 만큼,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 수분을 보충해 주는 것도 목주름 예방을 위해 좋은 습관이다. 보습제를 바를 때는 아래에서 위로 마사지하듯 쓸어올리면서 발라주면 된다.씻을 땐 미지근한 물로 노폐물 제거주름 예방을 위해서는 꼼꼼한 클렌징도 중요하다. 피부에 남은 노폐물과 오염 물질이 피부를 자극하고, 산화되면서 주름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얼굴과 마찬가지로 클렌징 폼이나 오일을 사용해 각질과 노폐물을 닦아내는 것이 좋다. 또 자극적인 때수건을 사용하면 피부에 상처가 날 수 있는 만큼 부드러운 스펀지나 각질 제거 전용 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때 뜨거운 물로 씻으면 피부의 수분이 빼앗겨 건조감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40도 이하의 미지근한 물로 닦아주는 것이 권장된다.높은 베개·엎드려 자기는 금물베개를 고를 때는 목이 접히는 느낌이 들지 않고, 목과 허리가 자연스러운 만곡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베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지나치게 높은 베개를 베고 자면, 장시간 목이 앞쪽으로 꺾이면서 목의 주름이 깊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천장을 바라보고 누웠을 때 머리를 6~8cm 정도로 받쳐 주는 베개가 가장 적당하다. 또 바닥을 보고 엎드려서 자면 목 옆과 뒤의 살이 접히면서 목에 주름을 유발할 수 있다. 천장을 바라본 자세에서 베개에 머리를 편안하게 대고, 목에 힘을 빼고 자는 것이 주름을 피하는 가장 좋은 수면 자세다.평상시 바른 자세 유지…목 풀어주는 스트레칭도 도움 돼앉아 있을 때 턱을 괴는 습관은 목의 근육을 긴장시키고, 혈액순환을 방해해 목에 주름을 잡히게 할 수 있다. 또 책상 앞에 앉아 있을 때 허리를 구부정하게 구부린 채로 고개를 앞으로 숙이는 자세, 스마트폰을 보기 위해 턱을 몸 쪽으로 바짝 당기는 자세도 목에 주름을 유발할 수 있는 자세다. 이러한 자세가 습관처럼 굳어졌다면, 목의 긴장을 풀어 주는 스트레칭을 해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턱을 최대한 들어 올려 목을 뒤로 젖히고, 상하좌우로 번갈아 움직여주는 것이다. 이때 입을 벌렸다 닫아 주기를 반복하면 얼굴에서 목으로 이어지는 근육이 풀어지는 효과도 함께 볼 수 있다.

다음글
코앞으로 다가온 3월, 갑자기 내린 폭설에 '이 질환' 주의해야
이전글
“머리카락 뽑으면 맘이 시원해요”…머리가 시원해질 수도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