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커뮤니티

의술은 환자를 위해 발전하며 건강한 삶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대표번호

  • 편하게 문의주세요. 031-856-3007
제목
[건강톡톡] 입 옆에 툭 튀어나온 불독살 고민...심부볼이란?
나이가 들어도 볼살이 통통하다면 심부볼을 의심할 수 있다. 젖살이라 부르는 볼살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연스레 빠지지만, 심부볼은 나이가 들거나 다이어트를 해도 잘 빠지지 않기 때문. '불독살' 혹은 '심술보'라 불리는 심부볼에 대해 성형외과 전문의 2인이 설명한다.



심부볼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Q. 심부볼이란?심부볼은 관자놀이부터 시작해 광대뼈를 지나서 입술의 양 끝까지 이어진 큰 지방 덩어리입니다. 의학 용어로는 '협부지방'이라고 불립니다.젖살 등으로 인해 심부볼이 많다고 의심할 수도 있으나, 볼살이 발달했다고 해서 전부 심부볼인 것은 아닙니다. 심부볼은 정면이나 옆에서 봤을 때 볼살이 심술보처럼 툭 튀어나와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또, 심부볼이 발달하면 음식을 씹을 때 입 안쪽을 자주 깨물고, 사탕을 입에 물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아울러 볼살주사 등의 시술을 받아도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심부볼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이닥 성형외과 상담의사 김형진 원장(김형진베이직성형외과의원)Q. 마리오네트 주름 vs 심부볼마리오네트 라인은 입가 옆에 발생하는 주름인 반면, 심부볼은 볼 안쪽 신경과 혈관을 보호하는 지방층입니다. 심부볼이 발달된 경우 마리오네트 라인이 보일 수 있지만, 심부볼이 없더라도 피부 탄력이나 얼굴형에 따라 마리오네트 라인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하이닥 성형외과 상담의사 이형교 원장(에프5새로고침성형외과의원)Q. 심부볼 주사? 인모드?...심부볼 제거 방법심부볼 지방은 일반 피하지방과는 달리 질기고 단단한 성질이 있습니다. 이 때문에, 고주파 에너지를 이용하는 심부볼 인모드나 지방을 녹이는 심부볼 윤곽주사, 그리고 지방흡입 같은 시술로는 해결할 수 없습니다. 심부볼이 과해서 미용적, 기능적 문제가 생긴 경우라면 입안 절개를 통해 심부볼을 직접 제거하는 심부볼 지방제거 수술이 도움이 됩니다.- 하이닥 성형외과 상담의사 김형진 원장(김형진베이직성형외과의원)Q. 심부볼 수술이란?심부볼 제거 수술은 안면윤곽술 등과 비교했을 때 비교적 간단한 수술로, 적은 부담으로 얼굴 크기를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주사 시술 등은 약 6개월마다 재시술을 받아야 하는 단점이 있는 반면, 심부볼 수술은 영구적인 효과를 누릴 수 있지요.수술 방법은 입안에 미세한 절개를 내어 심부볼 주머니에 작은 구멍을 만든 후, 자연스럽게 지방을 당겨 무리 없이 나오는 부분을 지혈한 후 제거합니다. 수술 후 일상생활이 바로 가능하며 양치질도 당일부터 가능합니다. 심부볼 제거 양은 개인마다 다르지만 보통 2~4cc 정도이며, 심부볼 지방이 심할 경우에는 한쪽당 6cc를 제거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알사탕 2개 정도의 크기를 제거한다고 보면 됩니다.단, 심부볼을 무조건 많이 제거한다고 효과가 좋은 것은 아닙니다. 지방을 과도하게 제거하면 볼패임 현상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 하이닥 성형외과 상담의사 김형진 원장(김형진베이직성형외과의원)Q. 심부볼 수술 후에 일반식은 언제부터 먹을 수 있나.수술한지 3일 이상 지나면 상처가 안정화되므로, 일반적으로 수술 3일 째에는 일반식을 먹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상처 상태나 다른 수술 여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므로 수술한 병원에 확인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하이닥 성형외과 상담의사 이형교 원장(에프5새로고침성형외과의원)Q. 심부볼 수술 후 운동은 언제부터 가능할까.일반적으로 수술 후 한 달 정도는 운동을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지방을 제거하면 피부 탄력이 조금 감소될 수 있기 때문에 운동의 제한을 두고는 합니다.- 하이닥 성형외과 상담의사 이형교 원장(에프5새로고침성형외과의원)* 이 기사는 하이닥 전문가의 답변을 재구성했습니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김형진 원장(김형진베이직성형외과의원 성형외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이형교 원장(에프5새로고침성형외과의원 성형외과 전문의)

다음글
참을 수 없는 '발바닥 가려움'...무좀 아닐 수도
이전글
올해 첫 '일본뇌염' 추정환자 발생...집 근처 논 있다면 더 조심
리스트